생명, 평화, 소통 전주YMCA

활동기록

HOME > 활동기록 > YMCA소식

YMCA소식

2020.07.27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조회|562
작성자 |전주YMCA
작성일 |2020.07.28
첨부파일|
첨부파일|










2020년 7월 27일(월) 오전 10시에 전주 풍남문 광장에서 전주YMCA, 전북민중행동, 전북평화회의 주최로 한반도 평화선언문 낭독을 하였습니다.

한반도 평화선언문 낭독에 많은 분들이 함께해 주셨고 성공적으로 기자회견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의 방역을 위해서 마스크와 소독제 체온계 또한 필수적으로 확인하여 진행하였습니다.  

 

 

한반도 평화선언 Korea Peace Appeal

 

한국 전쟁을 끝내고 평화협정을 체결합시다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한반도와 세계를 만듭시다

제재와 압박이 아닌 대화와 협력으로 갈등을 해결합시다

군비 경쟁의 악순환에서 벗어나 시민 안전과 환경을 위해 투자합시다

 

 

이제는 전쟁을 끝냅시다.

일제로부터 해방된 기쁨도 잠시, 한반도는 분단과 냉전의 소용돌이 속에 전쟁이라는 비극을 겪었습니다. 수백만의 사상자와 천만 이산의 고통을 가져온 한국 전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휴전 상태입니다. 냉전 시대 한반도에서 벌어진 정치적 군사적 대결과 갈등으로 한반도 주민들과 세계 곳곳의 사람들은 분단과 적대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야 했습니다. 이제 그 고통을 끝내야 합니다.

 

다시 적대와 불안이 지배하는 시대로 되돌아가서는 안 됩니다.

냉전이 끝난 30년 전 남북은 상호존중과 불가침에 합의하였습니다. 20년 전 남북은 첫 정상회담을 열고 전면적인 교류 협력의 시대를 열었습니다. 2018년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도 열렸습니다. 그러나 아직 전쟁을 끝내지 못한 대가로, 신뢰가 불신으로 바뀌고 긴장이 높아지는 일들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어렵게 이뤄낸 합의들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걸음은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오히려 후퇴하고 있는 슬픈 상황입니다.

지난 역사는 상대를 불신하고 굴복시키려는 적대 정책이 한반도의 갈등을 해결하지 못했고 도리어 악화시켜 왔음을 보여줍니다. 불안정한 휴전 상태의 한반도는 핵 전쟁의 위협에 시달려왔고, 세계적인 핵 군비경쟁과 확산을 촉발하는 장이 되어왔습니다. 이 전쟁을 끝내지 못하면 한반도 비핵화도 이루기 어렵습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관련국 정부들이 한국 전쟁을 끝내기 위해 진지하고 책임 있게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전 세계인의 마음을 모아 대결과 분쟁의 상징이었던 한반도를 평화와 공존의 산실로 바꿔냅시다.

한반도 주민들과 동아시아, 세계 시민들이 서로 협력하며 평화롭게 공존하는 미래를 상상합니다. 우리의 자원을 전쟁을 준비하는 대신, 시민의 안전과 행복, 지속 가능한 환경, 차별 없는 사회를 위해 사용하기를 희망합니다. 이제 우리의 이름으로 전쟁을 끝내고, 지난 70년 오지 못했던 미래를 만들어갑시다. 평화를 향한 간절한 염원을 모아 전 세계가 공명할 만큼 큰 목소리로 함께 외칩시다.

 

*이 서명은 남,,,중을 포함한 한국전쟁 관련국 정부와 유엔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Korea Peace Appeal

 

End the Korean War and establish a peace agreement.

Create a Korean Peninsula and a world free from nuclear weapons and nuclear threat.

Resolve the conflict with dialogue and cooperation instead of sanctions and pressure.

Break from the vicious cycle of the arms race and invest our resources in human security and a sustainable environment.

 

 

It is time to End the Korean War

Soon after achieving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al rule, the Korean Peninsula was divided into southern and northern zones as an effect of the Cold War and experienced the Korean War. The Korean War left millions of casualties, separated countless families and it has never ended formally since the signing of the 1953 Armistice Agreement. Decades of political and military confrontations and hostile relations from the Cold War has caused Koreans both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worldwide diaspora to endure an interminable period of pain. It is time to end this pain.

 

We must not go back to those days dominated by hostility and anxiety.

In 1991, after the global Cold War ended, the Republic of Korea (South Korea) and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North Korea) agreed upon mutual respect and non-aggression. In 2000, the two Koreas had their first summit and opened an era of full-out exchange and cooperation. In 2018, the first-ever US-DPRK summit took place along with three inter-Korean summits. However, due to the state of unending Korean War, peace process where confidence-building turned into distrust and tensions are escalating has been repeated for the last 30 years. A step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region has been sadly set back due to non-implementation of hard-won agreements in 2018.

 

Past history has proven that hostile policies aimed at discrediting and forcing one side to yield have failed to resolve this conflict on the Korean Peninsula and have only aggravated it. The Korean Peninsula under the unstable armistice system has suffered from threats of nuclear war and has provoked global arms race and nuclear proliferation. Without a formal end to the Korean Wa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the Korean Peninsula will not be achieved. We call upon the relevant governments to take sincere and responsible action: End the Korean War Now.

 

Let’s change the Korean Peninsula from a symbol of confrontation and conflict into a birthplace for peace and coexistence with peace-loving people around the world.

We imagine a future where the people of the Korean Peninsula, East Asia and the world cooperate with each other and peacefully coexist. We hope our resources will be used for people’s safety and happiness, a sustainable environment and a society without discrimination instead of preparing for war. Now, let’s end the Korean War in our name and let’s make the future that could not be achieved in the last 70 years. Let’s shout out loudly together so that our desperate wish for peace reverberates around the world.

 

 

*Collected signatures will be delivered to the United Nations and to the governments of the countries involved in the Korean War including the ROK, DPRK, United States and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